4차산업혁명위, '데이터 댐' 활성화 위해 옴부즈만 활동 개시
4차산업혁명위, '데이터 댐' 활성화 위해 옴부즈만 활동 개시
  • 전용상 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20.07.30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엔뷰]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이하 4차위)'디지털 뉴딜' 사업의 핵심인 데이터 댐의 실질적 이용 활성화를 위해 '데이터 옴부즈만' 활동을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8월부터 공공데이터 이용 활성화를 위해 현장의 의견과 애로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4차위는 데이터 3(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개정안 통과를 계기로,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민간의 소통 플랫폼으로서 '데이터 옴부즈만' 역할을 맡고 있다.

지난 6월에는 개인정보보호법 시행령 개정안에 대한 민간 의견을 수렴해 시행령 주요 쟁점 및 검토 의견을 관계부처에 전달한 바 있다.

4차위는 '디지털 뉴딜' 발표에 따라 대표사업인 '데이터 댐'의 핵심 자원인 공공데이터의 활용성 제고와 부가가치 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해 민간의 의견 및 애로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4차위에 따르면 정부가 적극적으로 공공데이터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여전히 국민기업 등의 요구에 부응한 고수요·고부가가치 데이터 개방 및 활용은 미흡한 상황이다.

공공데이터의 활용성과 가치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기업 및 민간이 원하는 고부가가치 데이터 개방 비즈니스 측면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비정형, 원천데이터, 오픈 API, CSV ) 데이터 제공 표준화를 통한 유통·거래·융합기반 마련 등 수요자 중심의 시각과 정책이 필요하다.

이에 4차위는 공공데이터를 활용 중인 기업, 전문가 등에 대한 심층 면담 등을 통해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공공데이터 개방 관련 주요 이해당사자 및 전문가가 참여하는 연구반을 구성해 민간 의견을 검토하고 개선 방향을 제언할 계획이다.

4차위는 데이터 옴부즈만 활동을 통해 도출된 핵심과제는 관계 부처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정책에 반영 하고, 데이터가 필요한 적재적소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