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무기한 개학 연기 확정...'긴급돌봄'도 연장선상에
유치원 무기한 개학 연기 확정...'긴급돌봄'도 연장선상에
  • 이준호 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20.03.31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이어 4월분도 유치원비 환불 요구 나올 듯
30일 오전 광주 서구 광천초등학교 유치원 돌봄교실에서 어린이들이 서로 떨어져 장난감을 가지고 놀고있다. ⓒ뉴시스
30일 오전 광주 서구 광천초등학교 유치원 돌봄교실에서 어린이들이 서로 떨어져 장난감을 가지고 놀고있다. ⓒ뉴시스

[뉴스엔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초·중·고교는 오는 4월9일 중·고교 3학년부터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결정한 반면 유치원은 개학이 무기한 연기됐다.

아직은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은데다 온라인 개학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전체 원아가 등원한다면 감염 우려가 크다는 판단 때문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학기 개학 방안 브리핑을 열고 "등원개학 기준이 충족될 때까지 휴업을 연장한다"고 밝혔다.

유치원생들은 유아 발달 단계와 놀이 중심 교육과정의 특성상 온라인 개학이 불가능한데, 등교 개학을 했다가는 감염을 효과적으로 통제하기가 어렵다는 점을 고려했다.

교육부는 휴업이 연장되는 기간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학부모와 유치원을 대상으로 개정 누리과정과 연계한 놀이 지원 자료를 안내할 예정이다.

유치원 무기한 개학연기에 따라 어린이집도 무기한 휴원 수순을 밟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어린이집과 유치원이 당분간 문을 닫게 된 만큼 취학 전 아이들은 대부분 집에 머무르며 가정돌봄을 받게 됐다. 동시에 맞벌이부부 자녀 등을 위한 유치원 긴급돌봄과 어린이집 긴급보육도 연장 수순을 밟게 될 가능성이 높다.

다만 이번 4차 개학연기는 기한이 따로 없기 때문에 긴급돌봄 수요조사 방식과 제공기간도 지금까지와는 달라질 수 있다.

3월에 이어 4월도 사실상 유치원 문이 굳게 닫힐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수업료 등 학부모 부담금도 반환 또는 이월될 가능성이 생겼다.

교육부는 지난 23일 유치원 운영 한시지원사업을 통해 사립유치원 수업료 5주치 결손분의 절반을 이미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추가경정예산 320억원, 17개 시도교육청은 교육비특별회계 재원 320억원 등 총 640억원을 투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