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다우지수 11%대 폭등 마감…87년만에 최대폭 상승
美다우지수 11%대 폭등 마감…87년만에 최대폭 상승
  • 신화준 기자 hwajune@daum.net
  • 승인 2020.03.25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500과 나스닥도 9.38%, 8.12% 상승 마감
대규모 경기 부양책 의회 통과 임박 기대감
월스트리트 표지. ⓒ뉴시스/AP
월스트리트 표지. ⓒ뉴시스/AP

[뉴스엔뷰] 24일(현지시간) 뉴욕 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으로 폭등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112.98포인트(11.37%) 상승한 2만704.91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CNBC 보도에 따르면 2만선 회복과 함께 퍼센트 기준으로 87년만인 1933년 이후 최대 일일 상승폭을 기록한 것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209.93포인트(9.38%) 오른 2447.3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57.18포인트(8.12%) 상승한 7417.86에 장을 마감했다. S&P500 지수는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었던 2008년 10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다우 지수와  S&P500 지수 모두 2016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까지 떨어졌다가 반등했다.

'공포지수'라 불리는 변동성지수(VIX)는 60.85로 0.67포인트(1.2%) 내렸다. 지난주 VIX는 금융위기 당시를 웃도는 82.69로 치솟기도 했었다.

이같은 수치는 최소 1조달러 규모의 대규모 경기 부양책의 의회 통과가 임박했다는 기대감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CNBC 인터뷰에서 의회가 합의할 수 있다는 "진정한 낙관론이 나온다"고 말했다.

셰브론은 최고경영자(CEO)가 배당을 줄이지 않겠다고 선언한 이후 22% 넘게 올라 다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와 보잉도 20% 넘게 뛰었다. 에너지 부문은 16.3% 상승해 S&P500에서 가장 좋은 성과를 냈다. 산업과 금융 부문도 각각 12% 이상 올랐다.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던 윈 리조트와 MGM 리조트는 15% 넘게 상승했다. 델타 항공은 21% 이상 뛰었고 제너럴 모터스(GM)도 20% 가까이 올랐다. 노르웨이안 크루즈 라인은 42% 폭등했다.

한편 뉴욕타임스(NYT)가 집계한 코로나19 현황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4일 오후 기준 최소 5만2215명이며 사망자는 최소 675명으로 늘었다.  확진자가 가장 많은 뉴욕주에서만 하루 사이 4700명 넘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