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스코, 해충만 잡는 게 아니야?…퇴사자 사찰 ‘의혹’
세스코, 해충만 잡는 게 아니야?…퇴사자 사찰 ‘의혹’
  • 전승수 기자 newsnv@daum.net
  • 승인 2020.01.14 04: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조사팀'이 없으며, 사찰 보고서가 작성될 일도 없다”의혹 부인

[뉴스엔뷰] 해충 방제업체 세스코가 퇴사자들을 사찰한 뒤 이를 문건으로 작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MBC '뉴스데스크'는 해충 방제업체 세스코가 퇴사자들을 사찰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MBC '뉴스데스크'는 해충 방제업체 세스코가 퇴사자들을 사찰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MBC '뉴스데스크'는 세스코가 퇴사자들과 그 가족들을 감시한 후 이를 보고서로 작성·보고했다고 13일 보도했다.

MBC보도에 따르면 세스코 측은 시장 조사팀을 통해 감시 문건인 '동향 조사 보고서'를 작성하게 지시하고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된 해당 보고서에는 지난 20144월부터 20172월까지의 내용이 담겨있으며, 157페이지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MBC에 따르면 20171'동향 조사 실적' 등에는 58명이 감시 대상으로 기록됐다.

이 보고서에는 퇴사자의 성명과 주민등록번호, 주소, 휴대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모두 담겨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에서 세스코 전 직원인 이 모(36) 씨는 "출근하는 과정에서 전화가 와서 '지금 누가 와서 사진 찍고 있으니까 뒷문으로 조용히 들어오라' 해서 그때 알게 됐다""계속 이런 식으로 조사했다는 것에 대해 배신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날 보고서엔 이 씨가 편의점에 갔다가 차를 타고 출발하는 모습 등의 기록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세스코 측의 사찰은 퇴사자에 국한하지 않고, 퇴사자의 가족들에게까지 이뤄졌다고 MBC는 전했다.

방송은 또 다른 퇴사자 김 모 씨의 어머니 차량과 연락처, 장 모 씨의 어머니가 운영하던 민박집 등 정보를 보고서에 기록한 것으로 조사했다.

이에 대해 세스코 측은 MBC"사내에 '시장조사팀'이라는 조직은 없으며, 따라서 사찰 보고서가 작성될 일도 없다"면서 사찰과 사찰팀의 존재를 부정했다.

하지만 MBC보도에 따르면 세스코 측의 담당 부장은 사내 메일을 통해 사찰보고서를 임원에게 보냈으나 담당 부장은 보고서를 사내 다른 사람에게 보낸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철수 2020-01-14 06:07:47
세스코 무섭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