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유가족, 진상조사규명위에 의견전달
군유가족, 진상조사규명위에 의견전달
  • 김철관 대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18.09.17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사상유가족협의회 청와대 앞 기자회견

[뉴스엔뷰] 군유가족들이 출범한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구성에 있어 자신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다면서, 사무국장과 비상임위원 등을 반영하라고 주장했다.

군 의문사 피해 유족단체인 군사상유가족협의회(회장 김순복)는 지난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유가족들이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제2기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출범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군사상 유가족협의회 회원들은 “비상임위원 선정에 유족단체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유족이 동의할 수 있는 조사기구를 구성해달라"며 ”1기 때와 똑 같은 위원회 출범을 인정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군사상유가족협의회 청와대 앞 기자회견
군사상유가족협의회 청와대 앞 기자회견

이날 유가족 회원들은 ‘군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 1기 때와 똑같은 2기 출범을 규탄한다’, ‘군 유가족의 절규를 들었는가? 제발 귀담아 듣고 외면 말라’, ‘군 유가족들의 피 끓은 분노와 절망을 인지하고 사죄하라’, ‘유가족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위원회 출범을 즉각 중단하라' 등을 팻말을 들었다.

유가족들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끝내고 오후 이날 출범한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를 방문해 이인람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위원장에게 1기 위원회의 실패를 각인시키면서, 위원회 사무국장과 비상임위원 구성에 있어 유가족들의 의견을 수렴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군사상유가족협의회는 군복무중 안타깝게 목숨을 잃거나 상이를 입은 장병들과 그 유가족 및 보호자들의 모임이다.

국방부는 지난 11일 군사망사고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군사망사고진상규명법) 시행령을 공포했고, 14일은 대통령 직속 독립기구인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84명)를 출범시켰다. 여야는 지난 2월 임시국회에서 이명박 정부 때 폐지했던 '군 의문사 진상규명위원회'를 부활하는 '군 사망사고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을 통과시켰고,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는 출범식 날인 14일부터 활동에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마포구 토정로 195-1, 뉴스엔뷰 3층 (주)뉴스엔뷰미디어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