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소속사 빅히트 "멤버 정국, 이태원 방문 확인...변명 여지 없다" 사과
BTS 소속사 빅히트 "멤버 정국, 이태원 방문 확인...변명 여지 없다" 사과
  • 이유정 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20.05.18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태원 첫 확진자보다 1주일전 방문...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음성
BTS멤버 정국.ⓒ빅히트엔터테인먼트
BTS멤버 정국.ⓒ빅히트엔터테인먼트

[뉴스엔뷰]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의 서울 이태원 방문 관련 사실을 확인하며 사과했다.

빅히트는 18일 "아티스트의 소속사로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엄중함을 명확하게 인식하지 못하고 아티스트의 사생활 보호를 더 앞세웠다는 점에서 변명의 여지가 없다"면서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정국이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는 루머가 온라인에 퍼지면서 다수의 언론이 빅히트에게 확인을 요청했다. 그러나 빅히트는 정국의 개인적인 일상을 대외적으로 공개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 확인을 해주지 않았다.

빅히트는 "정국이 이태원 방문 당시, 5월 초 확진자 발생으로 문제가 된 장소에는 가지 않았고, 첫 확진자가 이태원에 간 날짜보다 약 1주일 전이었다"면서 "또한, 정부 지침에 따라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등의 조치를 취했기 때문에 이 같이 판단했다"고 전했다.

이날 이에 대해 사과한 것이다. 그러면서 정국이 지난달 25일 저녁 지인들과 함께 이태원 소재 음식점 및 주점(Bar)을 방문했다고 상세히 전했다.

이어 "방문 이후 기침, 발열 등 코로나19 증상은 없었으며, 자발적으로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아티스트 본인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전 사회적 노력에 충실히 동참하지 않은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빅히트는 내부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재택 근무를 하는 등 코로나19 관련 지침 및 예방 수칙을 따라왔다.

그럼에도 빅히트는 '다시는 이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철저히 준수하겠다. 팬 여러분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이날 디스패치가 정국이 최근 이태원을 방문했다고 실명을 보도, 그의 이름이 공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