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예지, ‘시끌시끌’ 왜?
주예지, ‘시끌시끌’ 왜?
  • 이유정 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20.01.14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렇게 할 거면 용접 배워서 호주가야”

[뉴스엔뷰] 주예지 수학 강사가 유튜브 방송 중 수학 시험에서 낮은 등급을 받았다면 용접을 배워야한다는 말을 해 직업을 비하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SNS캡처
ⒸSNS캡처

14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는 주씨가 최근 진행한 인터넷 방송에서 한 발언을 두고 '인강 강사가 용접공을 비하했다'며 내용의 글이 다수 올라오며 논란에 휩싸였다.

주씨는 방송을 통해 "가형 학생들이 나형 학생들을 심각하게 무시하는 경향이 있다.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 안 된다. 솔직히 가형 7등급은 노력을 안 한 거 아니냐. 노력했으면 3점짜리 다 맞추면 7등급은 아니다. 5, 6등급은 나온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7등급 나왔다는 건 공부를 안 한 거다. 그렇게 할 거면 '지이잉'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한다. 돈 많이 준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그러다 이내 주씨는 머리칼을 쓸어 넘기며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다"고 상황을 수습했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학생들 앞에서 할 말은 아닌 듯", "팩트와 비하는 엄연히 다르다. 저건 비하", "아무리 그래도 말을 가려서 했어야지", "7등급 학생들을 나무랄 거면 나무라지 용접공은 왜 갖다 붙이는지" 등의 거부감을 보였다. 반면 또 다른 이들은 "비하로 받아들이는 건 비약이다", "저 정도 생각은 말 할 수 있지 않을까", "크게 어떤 게 문제인지 모르겠다" 등의 의견을 내며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현재 주씨의 인스타그램에도 일부 네티즌들이 '용접공 발언 사과하세요', '당신의 노동이 빛나고 소중한 것이라면 다른 사람의 노동도 마찬가지다', '직업에 귀천이 어디 있나요', '선생님이 가르치는 학생 부모님이 용접공일 수도 있다' 등의 댓글이 달려있다.

주씨는 1993년생으로 중앙대학교 수학과 졸업 후 온라인에서 입시 수학을 가르치고 있다. 현재 스카이에듀로 이적해 강의를 이어가고 있다. 논란이 된 영상은 14일 현재 삭제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