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장관 ‘줄탁동시’ 인용, 검찰개혁 강조
추미애 법무장관 ‘줄탁동시’ 인용, 검찰개혁 강조
  • 이준호 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20.01.03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장관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는 관례에 따라 불참

[뉴스엔뷰] 추미애 신임 법무부 장관이 3일 취임식을 시작으로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께 정부과천청사 1동 지하1층 대강당에 입장했다.

추미애 신임 법무부 장관이 3일 오전 경기도 과천정부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추미애 신임 법무부 장관이 3일 오전 경기도 과천정부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추 장관은 취임사에 앞서 장관 직무대행이었던 김오수 법무부 차관을 호명하며 장관 직무대행으로서 책임 있게 법무부를 잘 이끌어 주신 김오수 차관님께도 감사 인사를 드린다. 박수 한 번 보내 달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취임사에서 어미닭과 병아리가 알을 깨기 위해 동시에 알을 쫀다는 뜻을 담은 사자성어 '줄탁동시(啐啄同時)'를 인용, “이제는 검찰 안에서도 변화와 개혁을 향한 목소리가 나와야 한다밖에서 알을 깨려고 하는 사람은 누구겠는가. 바로 국민이다. 안에서 알 껍질을 깨고 나오려는 사람은 누구인가. 검찰 조직이 아니라 개개의 검사들이고, 법무부 조직이 아니라 개개의 법무 가족이다라고 변화와 개혁을 강조했다.

추 장관은 또 "저부터 성공적인 검찰개혁을 위해 소통하고 경청하겠다""검찰을 개혁의 대상으로만 치부하지 않고 한 분, 한 분을 개혁의 동반자로 삼아 국민이 바라는, 성공하는 검찰 개혁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이후에도 추 장관은 직원들의 '인권 옹호관'으로서의 역할을 당부하며 "제가 당부드렸는데 여러분, 호응의 박수를 한 번 해주시죠"라고 말한 뒤 "이 박수 소리는 다 녹음·녹취가 돼 여러분 모두 꼭 지키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추 장관은 "이제 저도 한 식구가 됐다""잘 받아주셔서 감사드리고 새 가족으로서 인사드리겠다"며 고개를 숙여 인사했다.

이날 취임식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통상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는 관례에 따라 참석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