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정세균 의원 국무총리 후보자 ‘지명’
청, 정세균 의원 국무총리 후보자 ‘지명’
  • 전용상 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19.12.17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엔뷰] 청와대는 17, 정세균 더불어민주당의원을 차기 국무총리로 지명했다.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정세균 더불어민주당의원Ⓒ청와대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정세균 더불어민주당의원Ⓒ청와대

이날 230분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직접 정 의원을 지명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오늘 차기 국무총리 후보자를 지명하고, 지명 이유를 국민들께 직접 말씀드리고자한다며 문재인 정부 제2대 국무총리로 정세균 의원님을 모시고자 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대통령의 국무총리 지명과 관련한 발표문 전문이다.

 

국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 차기 국무총리 후보자를 지명하고,

지명 이유를 국민들께 직접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문재인 정부 제2대 국무총리로

정세균 의원님을 모시고자 합니다.

 

먼저 정부 출범부터 지금까지

국정개혁의 기반을 마련하고 내각을 잘 이끌어주신

이낙연 총리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책임 총리로서의 역할에 탁월한 능력을 보여주셨고,

현장 중심 행정으로 국민과의 소통에도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이낙연 총리님이 내각을 떠나는 것이 저로서는 매우 아쉽지만,

국민들로부터 폭넓은 신망을 받고 있는 만큼,

이제 자신의 정치를 할 수 있도록 놓아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습니다.

앞으로 어떤 선택을 하든, 어느 자리에 서든,

계속 나라와 국민을 위해 봉사해주시리라 믿습니다.

 

정부는 그동안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해

우리 사회의 낡은 시스템을 개혁하고,

혁신적이고 포용적이며 공정한 경제로

함께 잘사는 나라를 만들고자 노력해왔습니다.

 

그러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통합과 화합으로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으고,

국민들께서 변화를 체감하실 수 있도록

민생과 경제에서 성과를 이뤄내는 것입니다.

 

이러한 시대적 요구에 가장 잘 맞는 적임자가

정세균 후보자라고 판단했습니다.

 

정세균 후보자는 우선, 경제를 잘 아는 분입니다.

성공한 실물 경제인 출신이며,

참여정부 산업부장관으로 수출 3천억 불 시대를 열었습니다.

또한 6선의 국회의원으로 당대표와 국회의장을 역임한,

풍부한 경륜과 정치력을 갖춘 분입니다.

 

무엇보다 정세균 후보자는 온화한 인품으로

대화와 타협을 중시하며 항상 경청의 정치를 펼쳐왔습니다.

저는 입법부 수장을 지내신 분을

국무총리로 모시는데 주저함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갈등과 분열의 정치가 극심한 이 시기에

야당을 존중하고 협치하면서 국민의 통합과 화합을 이끌 수 있는 능력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국내외 환경이 여러 가지로 어렵지만,

새 국무총리 후보자는

서로 화합하고 협력하며 민생과 경제를 우선하도록 내각을 이끌고,

국민들께 신뢰와 안정감을 드릴 것입니다.

 

훌륭한 분을 총리 후보자로 지명하게 되어 감사드리며,

함께 잘사는 나라를 이루는데 크게 기여해 주시리라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약 력

 

국무총리 후보자 약력

 

후보자

- 정세균 (丁世均, Chung Syekyun), 1950년생

 

학 력

- 전주신흥고

- 고려대 법학과

- 페퍼다인대 경영학 석사

- 경희대 경영학 박사

 

경 력

- 20대 국회 국회의원()

-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 민주당 당대표

- 산업자원부 장관

- 1516171819대 국회의원

- 쌍용그룹 상무이사

 

 

 

 

 

 

 

 

국무총리 후보자 약력

 

후보자

- 정세균 (丁世均, Chung Syekyun), 1950년생

 

학 력

- 전주신흥고

- 고려대 법학과

- 페퍼다인대 경영학 석사

- 경희대 경영학 박사

 

경 력

- 20대 국회 국회의원()

-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 민주당 당대표

- 산업자원부 장관

- 1516171819대 국회의원

- 쌍용그룹 상무이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