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직원, 협력사에 도 넘는 '갑질'
현대차 직원, 협력사에 도 넘는 '갑질'
  • 강영환 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19.10.30 12: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장비 전가·유흥업소 접대강요·채용청탁 등

[뉴스엔뷰 강영환 기자] 현대자동차 직원들이 협력업체에 대한 갑질이 도를 넘어섰다는 폭로가 나왔다.

KBS1 뉴스화면 캡처
KBS1 뉴스화면 캡처

 

현대차 직원들은 협력업체에 출장비를 떠넘기고 유흥업소 접대를 강요하고 채용청탁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30KBS1뉴스에 따르면 "현대차 담당자들은 장관급 대우를 받는다", "돈 많이 쓰고 접대 잘하면 5스타 받는다"고 익명 커뮤니티에 제보한 협력사 직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품질 5스타'란 제품의 품질을 평가해 등급을 나누는 것으로 현대차가 협력사를 관리하는 제도다.

제보자는 협력사에 감사하러 나온 현대차 직원의 출장비용은 거의 대부분 협력사가 지불하고, 현대차 직원들은 협력사가 대신 결제한 영수증까지 챙겨간다고 말했다. 즉 현대차 직원들은 챙겨간 영수증으로 출장비 처리를 한다는 설명이다.

또 저녁식사는 물론 노래방 도우미 접대나 룸살롱 접대까지 강요한 적도 있었다고 폭로했다.

현대차 직원들의 지인이나 친인척 자녀가 협력업체에 지원했다며 이력서를 직접 출력해 갖고 온 현대차 품질 담당자도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한 현대차 품질담당 직원은 채용청탁을 통해 자신이 담당하는 업체에 부품을 대는 2차 협력업체에 본인의 지인을 취업시킨 경우도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보자는 '협력관계가 아니라 거의 주종 관계 주인과 노예...저희는 어떠한 현대자동차의 불합리한 요구도 거절을 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청이더해요 2019-10-30 19:49:20
저는 1차협력사 라인에 들어가는 기계를 제작하는 작은 중소기업에 다녔었던 여자입니다. 1차 협력사도 자기 하청에게는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않습니다. 제가 다녔었던 회사의 고객사였던 한 1차협력사는 시도때도없이 우리회사사람을 부려먹고 자기네 회사 이슈터질때마다 새벽까지 일을 시켰습니다. 밤새는건 기본이며 울회사 사람들 불쌍하게 부려먹다가 결국 돈을 늦게줘 작은 회사였던 우리회사는 도산했습니다. 1차협력사 직원분들 자신의 회사사람이 하청 안부려먹는다고 확신할수있습니까? 본인이 다니는 회사도 약자에게 갑질을 일삼진 않았을까요?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