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법적 책임의 당사자가 개혁을 말하는 몰염치한 조국"
한국당 "법적 책임의 당사자가 개혁을 말하는 몰염치한 조국"
  • 전용상 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19.10.08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엔뷰 전용상 기자] 자유한국당이 8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발표한 검찰개혁방안에 대해 "법적 책임의 당사자가 개혁을 말하는 몰염치한 조국"이라고 지적했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본질적인 검찰 독립성 확보 방안은 내놓지도 못한 수박 겉핥기식"이라며 "왜 조국이 검찰개혁의 적임자인지 전혀 알 수 없는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개혁을 발표한 사람의 부인은 오늘 검찰에 소환됐다""그 동생은 요리조리 법을 피해보려 갑자기 디스크수술이라는 잔머리까지 굴리다가 검찰에 강제구인 되는 추태를 부렸다"고 비꼬았다.

또 그는 "이미 국민들은 조국의 검찰개혁이 자기 가족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며 권력의 비호 아래에서도 조국 가족의 불법혐의가 점차 뚜렷해지는 실상을 직접 보고 있다""수많은 불법 혐의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할 개혁 대상자인 조국이 국민에게 개혁안을 발표할 자격은 있으며, 국민에게 얼굴을 내비칠 염치는 있는 것인가"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개혁'이란 명분으로 국민을 기만하고, '직접 챙기겠다'며 검찰을 압박하고 수사를 방해할 생각하지 말고 가족에게나 법 앞에 평등하게 제대로 수사 받으라고 말하라""정권 입맛에 맞는다는 이유만으로 범죄 피의자를 장관으로 두는 대통령이나, 법적 책임의 당사자가 개혁을 말하는 몰염치한 조국이나 국민 눈에는 모두 개혁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