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9선언 1주년, 언론현업단체 '남북언론교류' 총리에 제안
9.19선언 1주년, 언론현업단체 '남북언론교류' 총리에 제안
  • 도형래 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19.09.20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리공관 언론현업단체 대표 간담회..언론 현안 주문

[뉴스엔뷰] 기자협회, 인터넷기자협회, PD연합회, 언론노조 등 현업언론단체 대표들이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남북언론교류’를 공식 제안했다.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 오정훈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 등 현업언론단체 대표들은 지난 18일 저녁 서울 종로구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최근 주요 언론 현안에 대한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여론 청취와 지원을 요청했다. 

좌로부터 이석우 총리 공보실장,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 정일용 6.15언론본부 상임대표,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 이낙연 국무총리, 오정훈 언론노조위원장, 조대근 6.15언론본부 집행위원과 이준희 대변인, 이채훈 PD연합회 정책위원, 정운현 총리 비서실장이다(국무총리실).
좌로부터 이석우 총리 공보실장,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 정일용 6.15언론본부 상임대표,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 이낙연 국무총리, 오정훈 언론노조위원장, 조대근 6.15언론본부 집행위원과 이준희 대변인, 이채훈 PD연합회 정책위원, 정운현 총리 비서실장이다(국무총리실).

9.19공동선언 1주년을 맞아 18일 이루어진 만남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정운현 비서실장, 이석우 공보실장(대변인), 현업언론단체장 측에서는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 정일용 6.15언론본부 상임대표(한국기자협회 전 회장), 오정훈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 이채훈 한국PD연합회 정책위원, 6.15언론본부 이준희 대변인과 조대근 집행위원 등이 참석했다. 

정규성 기자협회장, 정일용 상임대표 등 현업언론단체장들은 이낙연 총리에게 이명박, 박근혜 전 정부에서 중단됐던 남북언론교류 재개의 필요성을 공식 제안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4.27판문점공동선언 이후 남북기자들의 직접 교류에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들 현업언론단체 대표들은 금년 중으로 평양 방문을 통한 남북기자교류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에 이 총리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언론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며, 남북기자교류에 공감을 표하며, 통일부, 문체부와 구체적인 방안을 모색해 보겠다고 답했다. 

이날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은 정부의 언론단체 지원에 소홀한 측면이 있다며 현업언론단체에 대한 정부 지원의 범위와 폭을 넓혀 달라고 이 총리에게 요청했다. 특히 오정훈 전국언론노조 위원장은 미디어개혁국민위원회 구성의 필요성을 이 총리에게 제안했고, 이 총리는 방통위, 문체부와의 협의 방안을 찾아보겠다는 뜻을 표했다.

이준희 6.15언론본부 대변인은 "이날 현업언론단체장들은 향후 남북정상회담과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우리 정부가 남북언론교류 문제를 공식 의제로 채택해 북측과 논의해 줄 것을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공식 요청했다"며 "이 총리도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