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일본정부는 성노예피해자들에게 사과하라"
한국노총 "일본정부는 성노예피해자들에게 사과하라"
  • 김철관 대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19.09.19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05차 일본대사관 앞 수요집회 주관

[뉴스엔뷰] 한국노총이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에 대한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일본 정부에게 촉구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위원장 김주영)은 18일 낮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제1405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를 주관했다.

최미영 한국노총 상임부위원장은 “한국노총은 위안부 문제를 일본정부의 강제노동협약 위반으로 국제노동기구에 제소했고, 이 문제를 공식 의제화 할 것을 국제노동기구 총회에서 강력히 주장해왔다”며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의 명예 회복을 위해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1405차 수요집회
1405차 수요집회

한주연 SK하이닉스청주노동조합 부위원장이 ‘제1405차 일본군 성노예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시위 성명서’를 낭독했다. 이를 통해 “일본 정부는 평화헌법 개악을 시도하고 군사적 재무장을 통해 군국주의 부활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며 “일본정부가 성노예피해자들에 대한 진정 있는 사죄, 법적배상 등의 구체적 이행을 통해 정의가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일본정부를 향해 ▲일본군 성노예피해자에 대한 공식사죄와 법적 배상 이행 ▲ 역사왜곡 중단 및 올바른 역사관 교육 등을 촉구했다.

이어 성명은 한국정부에 대해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 회복을 위협하는 국내외 역사왜곡 시도를 철저히 조사하고 처벌할 것과, 평화를 위협하는 일본 군국주의 야망을 저지하기 위한 국제사회연대를 촉구했다.

1405차 수요시위는 이효원 한국노총 여성본부 차장의 진행으로 한경희 정의기억연대 사무총장이 경과보고를 했고, 금속노련 스태츠칩팩코리아노동조합 율동패 ‘화살’이 문화공연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