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한국투자증권 압수수색…'조국 펀드' 자금 흐름 수사
검찰, 한국투자증권 압수수색…'조국 펀드' 자금 흐름 수사
  • 김경호 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19.09.05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엔뷰 김경호 기자]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한국투자증권 지점을 압수수색 했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모펀드 관련 압수수색에 들어간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 앞에 취재진들이 몰려있다. / 사진 = 뉴시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모펀드 관련 압수수색에 들어간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 앞에 취재진들이 몰려있다. / 사진 = 뉴시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5일 조 후보자 일가의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자금 흐름을 파악하기 위해 서울 영등포구 소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를 압수수색하고,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문서 등을 확보했다.

조 후보자의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 등 가족의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압수수색으로 보인다.

정 교수와 자녀들은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 뱅커(PB) A 씨의 조언을 받아 현금과 유가증권 등 재산 일부를 관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A 씨의 현재 소속 지점이 영등포PB센터다.

정 교수는 조 후보자가 20175월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이후 공직자윤리법상 주식 직접투자에 제한이 생기자, 투자금액을 어떻게 할지를 놓고 5촌 조카 조모 씨에게 상의했다고 한다.

조 씨는 정 교수에게 '블루코어밸류업1'를 추천했고, 정 교수는 A 씨를 통해 '블루코어밸류업1'를 운영하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105000만 원을 투자했다. 이 회사 실소유주가 조 후보자의 5촌 조카로 의심받고 있다.

해당 사모펀드를 통해 투자를 받은 웰스씨앤티는 공공기관과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발주한 사업을 여러 차례 수주하면서 영업 매출 실적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고, 매출 급증을 두고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이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