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조국 논란' 속상하고 걱정 잘 알아…죄송"
이해찬 "'조국 논란' 속상하고 걱정 잘 알아…죄송"
  • 전용상 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19.08.23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엔뷰 전용상 기자] 취임 1주년을 맞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민주당 대표 및 최고위원 취임 1주년 기자회견을 열고 "대표로서 정말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최고위원 취임1주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해찬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최고위원 취임1주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해찬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이 대표는 이날 "국민들께서 조 후보자의 논란에 대해 굉장히 속상해하시고 걱정도 많이 하시는 것을 잘 알고 있다""정말로 송구스럽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조 후보자에게 국민들이 분노하는 지점에 대해 청문회에서 진솔하게 사과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자초지종 소상하게 한 점 의혹 남김없이 밝혀서 국민들의 판단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는 게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3일 청문회는 처음 들어본다. 국무총리 청문회도 이틀 한다. 그런데 장관 청문회를 3일 동안 한다는 것은 청문회장을 뭐로 만들려고 하는 건지 저의가 의심스럽기 짝이 없다""매사를 정치적 판단으로 정략적으로만 하는 이런 태도는 버려야한다"고 자유한국당을 향해 비난했다.

앞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조 후보자에 대한 자질 검증을 위해 청문회를 3일간 개최하자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제일 중요한 건 조 후보자가 검찰개혁, 사법개혁을 얼마나 잘할 건지 판단하는 정책청문회가 되는 게 매우 중요하다""한국당이 청문회 날짜를 잡지 않고 정략적으로 임한다면 어제 이인영 원내대표가 말한 국민청문회 등 이런 것을 해서라도 국민들에게 자세한 내용을 소상히 밝히는 것도 의미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내년 총선과 관련해서는 "촛불혁명 전에 만들어진 국회가 문재인 정부의 손발을 묶었다""촛불의 힘으로 정권교체를 이뤘지만 개헌과 한반도 평화, 권력기관 개혁, 민생경제 입법 모두 막아서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내년 총선은 '이명박근혜 시대로 돌아가느냐, 아니면 촛불 혁명을 완성할 수 있느냐'를 가르는 선거이기에 무엇보다 중요하다""민주당은 시스템 공천으로 누구도 이의를 제기할 수 없는 공천 혁명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과 관련해서는 "당은 두 개의 특위를 구성해 활동 중이며 매주 핵심소재부품산업 현장에서 최고위도 개최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이번 대응은 긴 호흡으로 이어져야 한다. 지금과 같은 위기가 다시 왔을 때 우리 경제가 흔들림이 없도록 근본적인 산업 체질 개선을 이뤄내겠다"고 다짐했다.

이와 함께 "제가 가진 욕심은 단 하나, 반듯한 나라,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고 민주당이 좋은 정당, 튼튼한 정당이 되는 것뿐"이라며 "남은 임기 1년도 국민을 향한 진심으로 똘똘 뭉쳐 총선승리, 문재인 정부 성공, 정권 재창출의 역사를 써가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