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운동의 어머니" 이희호 여사 사회장 엄수
"민주화운동의 어머니" 이희호 여사 사회장 엄수
  • 전용상 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19.06.14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엔뷰 전용상 기자] 고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이 엄수됐다.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은 14일 오전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렸다.

고(故) 이희호 여사의 안장식이 열린 14일 서울 동작구 현충원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에서 국군 의장대가 상여를 운구하고 있다 / 사진 뉴시스
고(故) 이희호 여사의 안장식이 열린 14일 서울 동작구 현충원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에서 국군 의장대가 상여를 운구하고 있다 / 사진 뉴시스

이낙연 총리는 추도사를 통해 "우리는 이 시대의 위대한 인물을 잃었다"며 "우리는 여사님이 꿈꾼 국민의 행복과 평화, 통일을 향해 쉬지 않고 전진하겠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희호 여사는) 김대중 대통령님과 함께 엄혹한 시절을 보내며 상상할 수 없이 가혹한 시련과 고난, 역경과 격동의 생을 잘 참고 견디셨다"며 "민주화 운동의 어머니로서 존경받기에 부족함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제가 1980년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김 전 대통령이 사형 선고를 받았을 때 불굴의 의지로 그 위기를 헤쳐 나가는 여사님의 모습을 보고 깊이 감동했다"고 회상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희호 여사님의 영전에 깊이 머리 숙여 애도의 말씀을 올린다"면서 "여사님의 뜻을 새겨 국민 행복과 나라의 평화를 위해 마음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희호 여사님은 여성운동의 선각자로 여성과 사회적 약자의 권익 향상 그리고 복지사회를 향한 대한민국의 역사를 만드셨다"며 "김 전 대통령의 동반자를 넘어 선각자였던 여사님이 쓰신 역사는 영원히 빛나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밝혀줄 것"고 말했다.

이정미 대표는 "고통 받는 이들과 한편에 서느라 고단하고 신산했던 삶이지만, 여사님은 끝끝내 용기를 놓지 않았고, 따뜻한 미소를 잃지 않았다"며 "그 결과 소외 받고 차별 당하는 이들의 포근한 안식처,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주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