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동반성장 위한 기자재 자회사 '매각'
현대중공업, 동반성장 위한 기자재 자회사 '매각'
  • 전승수 기자 newsnv@daum.net
  • 승인 2019.04.15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업체 우려 해소 기대"

[뉴스엔뷰 전승수 기자] 현대중공업이 조선 기자재 자회사를 모두 매각했다.

현대중공업은 현대힘스를 새마을금고중앙회 등 금융기관이 참여하는 컨소시엄인 허큘리스홀딩스에, 현대중공업터보기계를 금융 컨소시엄인 팍스톤매니지먼트에 매각했다고 15일 밝혔다.

현대힘스는 1300억원, 현대중공업터보기계는 800억원의 기업가치를 평가받았다.

현대힘스는 20086월 현대중공업 자회사로 설립된 선박기자재 및 부품 공급 전문 회사다. 기자재 중 선박블록을 주로 제작해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에 납품, 지난해 매출 1846억원을 올렸다.

현대중공업터보기계는 산업용 펌프 및 압축기, 스팀터빈 등 주로 대형플랜트에 들어가는 기자재를 생산하는 회사로, 20164월 현대중공업으로부터 분사했다. 지난해 매출은 720억원을 기록했다.

이번 매각은 '건강한 생태계 조성을 통한 협력업체들과의 동반성장'이라는 협력업체들과의 약속을 이행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현대중공업은 설명했다.

그동안 조선기자재업계는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을 인수하면 기존 대우조선 물량까지 현대중공업이 가져가게 되는 만큼 중소 기자재업체들이 다 고사될 수 있다고 우려해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러한 노력의 하나로 기술력 부족으로 수입에 의존해 왔던 조선 기자재를 100% 국산화할 수 있도록 협력업체에 대한 기술지원도 강화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