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폭행부터 불법 촬영·유포 사태까지…야권도 질타
버닝썬 폭행부터 불법 촬영·유포 사태까지…야권도 질타
  • 함혜숙 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19.03.14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엔뷰 함혜숙 기자] 가수 승리를 둘러싼 버닝썬 사태와 가수 정준영의 불법 촬영·유포 등으로 인해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야권에서도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4일 원내대책회의에서 가수 정준영씨 사건과 관련 "최근 유명 아이돌 스타들이 연루된 디지털 성범죄로 우리 사회에 만연한 문제가 다시 터져 나왔다"라며 "이미 범죄물이 터진 후에는 피해 당사자와 가족들은 인생과 생활 자체가 뒤흔들릴 만큼 큰 고통을 겪는다"고 우려했다.

김 원내대표는 "불법촬영물은 유포와 홍보, 내려받기까지 모두 범죄 행위임을 분명히 인식하도록 정부의 엄격한 태도가 있어야 한다"라며 "바른미래당은 불법촬영물 유통 근절과 법적 형량 강화, 피해자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언급했다.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은 민갑룡 경찰청장이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버닝썬 특수수사팀을 꾸리겠다고 밝힌 데 대해 "(국민들이) 도둑잡는 데 도둑이 나서겠다고 이해하지 않겠나"라며 "경찰은 이 수사에서 빠지고 검찰에 자진 이첩하겠다고 말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신보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도 이날 강남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의혹에 대해 "경찰 고위층이 이번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있으니 경찰은 손을 떼고 검찰이 진상규명에 나서는 게 맞다""특히 성관계 영상을 단체 카톡으로 공유해 조롱하는 건 결코 있을 수 없는 행위이자 명백한 범죄. 이 사건으로 인해 많은 피해자들이 있는데 피해자이면서도 (유포에) 두려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정준영이 오늘 경찰 출석에 국민의 관심이 쏠려있으나, 경찰에서 제대로 된 수사가 이루어질 수 있을지 우려를 표하는 목소리가 대부분"이라며 "(경찰은) 부실수사를 넘어 사건 은폐에 직접 나선 것이다. 민중의 지팡이가 아니라 곰팡이라는 비판을 받아도 할 말이 없을 지경"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경찰의 신뢰가 추락하고 있고, 많은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길 바란다""피의자들에 대해 당장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권력과 유착한 경찰고위직을 명명백백히 밝혀내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과거 연예인 관련 수사에서 용두사미로 끝난 사례가 적지 않은 만큼 이번만큼은 뿌리까지 뽑아야 한다""특히 정준영은 과거 몰카사건으로 고소됐으나 검찰에서 풀려난 적이 있어 이들 사건의 배후가 극히 의문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사건은 청소년들에게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연예인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어 사회문화적 충격이 큰 상황"이라면서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