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가맹점 사지로 내몬 ‘파격’ 세일
LG생활건강, 가맹점 사지로 내몬 ‘파격’ 세일
  • 이유정 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18.12.06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오프라인 동시 세일 지적

[뉴스엔뷰 이유정 기자] 더페이스샵이 온·오프라인 동시 세일을 실시함에 따라 가맹점주들의 얼굴에 주름이 깊어지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LG생활건강은 지난 4일부터 더페이스샵 온라인과 오프라인 세일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세일은 온라인의 경우 3, 오프라인은 4일간 진행된다.

할인 폭이 최대 50%에 이르는 파격세일이다.

문제는 가뜩이나 경영악화에 시달리고 있는 가맹점들이 세일로 인한 직격탄을 맞을 가능성이 크다는 데 있다.

최근 온라인을 통한 구매가 선호되고 있는 상황에서 세일까지 더해질 경우 가맹점의 매출이 위축될 것은 불을 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더페이스샵 가맹점주 A씨는 현재 가맹점들은 경영악화로 한계상황까지 내몰렸다면서 “LG생활건강이 눈앞의 이익만이 아니라 상생을 추구했다면 온라인과 오프라인 세일 시기에 대해 좀 더 숙고했어야 한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가맹점들은 지난 1022일에 이어 11222차 집회를 갖고 경영악화 대책을 촉구한 바 있다.

LG생활건강 더페이스샵 관계자는 더페이스샵은 6월부터 온라인 직영몰의 멤버십 할인행사를 하루 먼저 종료함으로써 고객의 오프라인 매장 방문을 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마포구 토정로 195-1, 뉴스엔뷰 3층 (주)뉴스엔뷰미디어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