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집값 상승 - 위험한 줄타기는 계속될 것인가?
서울의 집값 상승 - 위험한 줄타기는 계속될 것인가?
  • 한아타 논설위원 newsnv@abckr.net
  • 승인 2018.09.12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엔뷰] 최근에 서울 집값이 끊임없이 치솟고 있다. 사실 그 배경에는 불신과 불안이 자리 잡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일반 대중은 정부와 서울시를 믿지 못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믿을 것은 자기 자신밖에 없다는 생각이 팽배해 있다. 때문에 쌈지돈을 가진 50대 이후 세대나 돈이 없는 3,40대 모두는 상대적으로 안전한 또 다른 무언가에 투자를 하려고 한다. 이 같은 상황이 만든 결과가 바로 집값의 상승이었던 것이다. 그리고 그렇게 올라간 부동산 버블은 꺾일 줄을 모르고 있다.

버블은 언제 꺽일 것인가?

시중에 발생한 버블은 돈 없는 중산층과 일반인들이 인내할 수준을 넘어서고 있다. 이것은 새로운 정부 출범 이후 가장 위협적인 상황이다. 무엇이 문제일까? 집권 한달 직후에 나온 6.19 부동산 대책이 그 시초였다. 정부는 처음엔 집값을 안정시킬 고강도 대책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대책이 아니라 이전에 있었던 규제 수준을 벗어나지 못했다. 그러다 보니 '더 오르기 전에 얼른 사야 한다'는 심리를 부추기고 말았다.

이후에 또 다른 추가 대책이 나왔다. 바로 8.2 대책이다. 하지만 이번에도 약발은 먹히지 않았다. 오히려 내성을 길러준 길러준 꼴이 되었다. 지난 7, 고육지책으로 도출된 보유세 강화안이 있었다. 하지만 그 강도가 너무나 약했다. 결국 집값은 내려가긴 커녕 추가로 올라갔다.

집값이 올라간 결정적 이유

집값이 올라간 또 다른 이유가 있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여의도를 개발하고 용산을 개발하겠다는 내용을 발표한 것이다. 강남으로 몰린 서울의 편중 현상을 강북 개발로 타개해 보겠다는 것이 그 골자였다. 서울시의 이 같은 움직임에 부동산 시장은 요동했다. 집값은 계속 올라갔다. 이후, 집값이 너무 올라가자 정부는 반드시 현 상황을 안정시키겠다는 약속을 했다. 그리고 박시장은 이전의 개발 계획을 잠정 보류했다.

이 같은 뒷북 행정은 정부에 대한 불신을 더 많이 부추겼다. 시장의 수요자들은 현재 정부를 믿는 것이 아니라 비웃고 있다. 저금리 시대에 더해 개발 보상금 등의 이유로 시중에 풀린 돈이 너무나 많아졌다. 발표에 의하면, 현금과 요구불예금, 6개월 미만 정기예금 등 시중의 유동성 자금이 21167000억 원에 달한다고 한다.

IMF 이후 가장 걱정스런 상황

이 같은 상황은 상당한 거품 현상이다. 어쩌면 1997IMF 사태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심각한 위기 상황이라고 말할 수 있다. 가장 우선적으로 해결되어야 할 것은 정부에 대한 정책 불신과 집값 상승에 따른 부작용이다. 한국경제를 찾아온 이 같은 커다란 위험 요소가 어서 걷어 내지길 희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