팥빙수 번개팅 연 소설가 이외수 "무더위 때문"
팥빙수 번개팅 연 소설가 이외수 "무더위 때문"
  • 김철관 대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18.08.04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저녁 강원 춘천에서 팥빙수 데이..SNS친구 대상

[뉴스엔뷰] 소설가 이외수 남예종 학장이 연일 무더위가 이어진 가운데, 전국 쇼설 네크워크 서비스(SNS) 친구들을 강원도 춘천 한 카페로 초대해 팥빙수 데이를 열어 눈길을 끌었다.

3일 저녁 소설가 이외수 남예종실용예술전문학교(남예종) 학장은 강원도 춘천시 소양강 주변에 있는 카페 SNS 친구들을 초청, ‘팥빙수 데이를 개최해 가뭄, 농촌, 농산물 등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팥빙수 번개팅
팥빙수 번개팅

이날 저녁 8시부터 11시까지 이어진 팥빙수 데이에서 만난 소설가 이외수 남예종 학장은 “‘단군이레 처음 있는 무더위를 이기기 위해, 춘천 소양강 주변 한 카페에서 팥빙수 번개팅을 하자고 SNS에 제안해 모인 친구들이라며 하지만 더위는 물러가지 않아 아쉽네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실 SNS 친구들과 함께 모여 더위 얘기도 하면서, 가뭄으로 이어지지 않게 기원하는 의미 있는 모임이라며 설령 가뭄으로 이어져 농사에 영향을 미치면 그때, 우리 친구들과 힘을 합쳐 농촌의 시름을 덜어주는 방향으로 봉사활동을 고민하고 있다, 현재 옥수수, 메론, 토마토 등 농산물들도 나오고 있는데, 함께 사주면서 동참하고 싶은 분들을 위해 페이스북, 인스터그램, 카카오채널, 트위터를 통해 제가 모임을 공지를 해 모였다라고 소개했다.

서울에서 달려온 강재현 시인은 더운 여름날, 가슴 속이 시원해 질수 있는 그런 시간을 팥빙수 데이로 잡은 것 같다이외수 선생님과는 오랜 인연이 있다, 과거 MBC 구성작가로서 첫 취재를 했는데 오늘 이렇게 만나니 너무 반갑고 좋다고 말했다.

친구들과 여행하다 동참한 장경진 씨는 중학교 동창 친구 4명과 휴가를 맞아 여행을 하고 있다서울 대학로, 인사동 등을 구경하다가, 페이스북 친구인 이외수 선생님이 팥빙수 번개를 하신다는 말을 듣고 대학로에서 연극을 보고 곧바로 이곳 춘천으로 왔다, 막상오니 정겨운 시간인 것 같아 너무 행복하다고 피력했다. 이날 전국에서 100여명의 친구들이 모여 팥빙수를 즐겼다.

캘리 그림을 그리고 있는 소설가 이외수 남예종 학장
캘리 그림을 그리고 있는 소설가 이외수 남예종 학장

우리나라 최대 SNS 친구를 가지고 소통하고 있는 이외수 학장은 팥빙수 데이에 온 친구들에게 이날 카페에서 직접 그린 캘리 작품을 나눠줘 의미를 더했다. 특히 쪽은 매겼지만, 쪽의 순서가 의미가 없는 그리고 제본을 하지 않는, 무한자유를 부여한 혁명적인 책인 <이외수의 캘리 북>(해냄, 20188)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날 이 책이 세상에 첫 선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마포구 토정로 195-1, 뉴스엔뷰 3층 (주)뉴스엔뷰미디어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