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다들 놀라셨죠, 보안과 경호문제 때문에..."
문 대통령 "다들 놀라셨죠, 보안과 경호문제 때문에..."
  • 김철관 대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18.07.27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비원, 경력단절 여성, 편의점주 등과 생맥주 민생탐방

[뉴스엔뷰]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7시 서울 종로구청 인근 한 생맥주집에 들려, 퇴근길 시민과의 대화를 나눴다.

이날 문 대통령은 도시락 업체 대표, 편의점 주인, 동네서점 주인, 경력단절 여성, 식당 주인, 아파트 경비원, 취업준비생 등 10여명과 생맥주을 마시며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

이들은 최저임금 관련 정부관계자 간담회인줄 알고 왔다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자리에 앉은 문대통령이 자연스레 인사말을 했다.

“다들 놀라셨죠, 아마 고용노동부장관을 만나는 것으로 생각하고 오셨을 텐데, 제가 보안이나 경호문제 때문에 미리 일정을 알리지 못했습니다. 지난 대선 때 국민과 소통을 이렇게 잘하겠다고 약속을 드리면서, 퇴근길에 시민들을 만나겠다고 약속했거든요, 처음에는 퇴근하는 직장인들과 만나서 편하게 이렇게 호프 한잔하면서 그냥 세상사는 이야기, 이렇게 가볍게 나누고 그런 자리로 생각했는데, 요즘 최저임금도 노동시간도, 우리 자영업, 그리고 고용, 이런 문제에 대해 아주 심각하게 이야기하고 있는 그런 상황이어서 그런 말씀을 듣고자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저는 오늘 아무런 메시지를 준비하지 않고 왔습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 제공

오로지 듣는 자리로 그렇게 생각하고 왔습니다. 그래서 아주 편하게들 말씀해주시면 됩니다. 원래 고용노동부장관에게 하시려고 생각했던 말씀들을 그대로 하셔도 되고, 또 제가 대통령이시니까, 그밖에도 다른 분야의 세상사는 이야기, 또 서로 다른 생각들 그렇게만 말씀해주셔도 괜찮고요, 그렇게 편하게 말씀들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잘 듣고 가겠습니다. 딱히 순서를 가리지 않고 말씀하셔도 되고요. 그냥 대체로 제가 사용할 수 있는 시간이 한 시간 정도 된다는 것만 생각하시고 그렇게 말씀하시면 됩니다. 질문 많이 하시면 제가 답하느라고 시간이 다 저기하니까, 가급적 하시고 싶은 말씀들 많이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음식점 주인이 이종환 씨가 먼저 “대통령께서 우리국민들을 아끼고 사랑해주십시오, 아끼고 사랑합시다. ‘아싸’로 건배 하겠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이종환 음식점 주인은 “정부에서 정책을 세울 때, 생업과 사업을 구분해주셨으면 좋겠다. 식당 하는 대부분이 생계형 자영업자인분들이다, 사실 근로자보다 못하다”고 말했다. 이어 “주인들이 근로시간도 보통 14시간을 일한다. 근로시간을 단축해 8시간을 잡으면, 시간외 수당, 주휴수당 주다보면 생계형 자영업자들이 가져갈게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에게 다양한 의견을 1시간여 들었고, 퇴근하는 직장인들과 만나 40분을 연장해 대화를 이어갔다.

이곳을 지나 퇴근을 한 시민들이 이 모습을 보고 휴대폰 카메라 셔터를 연신 누르기도 했다. 이날 임종석 비설실장, 김의겸 대변인 등 문 대통령을 수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마포구 토정로 195-1, 뉴스엔뷰 3층 (주)뉴스엔뷰미디어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