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입점 업체 상대 갑질…합의 시도 의혹
롯데백화점, 입점 업체 상대 갑질…합의 시도 의혹
  • 김소윤 기자
  • 승인 2018.05.2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엔뷰] 지난 17일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국회에서 롯데갑질피해자연합회원들’(이하 연합회원)과 롯데의 갑질 사례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 = 뉴시스
사진 = 뉴시스

기자회견에 참석한 롯데갑질피해자연합회 소속 업체들은 롯데마트롯데슈퍼롯데상사 납품업체, 롯데건설 하청업체, 롯데백화점 입점업체 등이다.

영세업자, 롯데로부터 당한 갑질 알리려 시위하자 사측으로부터 명예훼손 고소 당해   

아리아류근보 대표는 지난 200710월부터 201811월까지 러시아 모스크바 소재 롯데백화점 지하1층에 입점 계약을 맺고 레스토랑을 운영하던 중 지난 20169월에 매장을 강제 철수 당했다.

추 의원실 측은 해당 기자회견에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아리아류근보 대표가 사측으로부터 당한 갑질 사례를 상세히 설명했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계약기간 만료까지 2년이 남은 시점에 매장을 강제 철수한 것과 관련 지난 2013년 매장을 확대하면서 계약서에 롯데백화점이 15일 전에 통보하면 언제든지 계약을 종료할 수 있다는 내용을 삽입했다. 타 매장에 비해 매출, 임대료관리비 납입 실적이 높았으나 사측은 매출 부진을 사유로 매장을 철수시켰다.

사측은 또 부당하게 영업중단 조치를 강행하기도 했다. 영업중단 조치 배경은 다소 황당하다. 아리아는 주류 판매 허가를 받지 않았다. 그런데 지난 20138월 백화점 측이 연회 준비를 위해 술을 사다 보관하라고 요구한 것. 요구한 시간에 사다 보관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영업을 일주일간 중지시켰다.

매장 직원을 강제 해고하기도 했다. 영업 정지에 항의한 직원들의 출입증을 회수하고 백화점 출입을 막았다는 것. 출입을 하지 못한 직원들은 일을 할 수 없었다.

또 롯데백화점 직원이 법인장의 지시로 아리아 금고에 보관 되어 있던 47만 루블(당시 환율로 약 1400만원)을 가져갔다. 아리아 측이 이를 러시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하자 14일 후 돌려받았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임직원 접대금품 요구를 받았다. 아리아는 백화점 직원 30%, 법인장 50% 할인을 요구받아 시행했다.

지난 2017년 아리아 측은 이 같은 롯데의 횡포를 알리려고 1인 시위를 했다. 전단지도 배포했다. 그런데 롯데가 이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것.

검찰이 무혐의 의견 불기소 처분 내리자 뒤늦게 합의 시도했나

결과는 검찰이 무혐의 의견으로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검찰은 아리아 측 주장이 사실로 인정되거나 롯데백화점이 실제 그런 행위를 했을 것으로 의심된다는 의견을 통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아리아 류 대표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검찰 불기소 처분 이후 롯데가 매장에 피해를 끼친 사실을 인정하며 합의를 시도했으나 거부했다. 사측으로부터 갑질을 당한 다른 업체들과 함께 해당 사실을 알리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현재 한국공정거래조정원의 분쟁조정을 신청해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같은 날 롯데쇼핑 백화점 홍보 담당자는 본지에 해당 보도 자료를 봤다.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으로 무엇이 사실이 아닌지에 대해선 말하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또 류 대표에게 사측이 피해를 끼친 사실을 인정하며 합의를 시도했다는 것과 관련 금시초문”이라고 답했다.  이와 달리 지난 달 3일 사측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해당 입점 업체(아리아)와 원할한 합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적반하장’ 롯데, 명예훼손 운운하다 갑질 탄로나>

한편 정의당은 롯데갑질피해신고센터(1544-3182, 상인빨리)를 개소해 추가 사례들을 접수받을 방침이다. 추 의원은 해당 기자회견에서 롯데는 갑질을 멈추고 피해업체들에 진정성을 갖고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 국정농단과 경영비리로 그룹 총수가 구속돼 있는 상황에서 더 큰 비난과 위기에 직면하기 전에 철저한 개혁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마포구 토정로 195-1, 뉴스엔뷰 3층 (주)뉴스엔뷰미디어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