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 바람 핀 직원 때문에 ‘안절부절’
한샘, 바람 핀 직원 때문에 ‘안절부절’
  • 이동림 기자
  • 승인 2018.05.15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 사생활 폭로글 SNS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

[뉴스엔뷰] 최양하 한샘 회장의 이미지 쇄신 노력이 한순간에 물거품이 될지도 모르겠다. 

한샘.

최 회장은 지난해 사내 성폭력 사건 이후 대표이사 직속의 기업문화실을 신설해 사내 성평등 이슈를 다루겠다고 공표하는 등 이미지 쇄신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

그런데 최근 한샘이 ‘직원 사생활 폭로’라는 예상치 못한 악재를 만나 고초를 겪게 됐다.  최근 네○○판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한 여성의 사연이 시발점이 됐다. 

자신의 남자 친구가 이별 통보도 하지 않은 채 다른 여성을 만나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한 이 여성은 글과 함께 남자 친구의 직장명과 이니셜, 통화 음성 파일, 카카오톡 대화 내용 등을 공개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연 내용.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연 내용.

이에 따르면 남자 친구는 한샘 가구 디자이너로 알려졌다. 사실이라면 적지 않은 후폭풍이 예상된다.

현재 이 글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빠르게 퍼지고 있다.  이에 대해 한샘 측은 직원 개인의 사생활로 축소하는 뉘앙스다. 한샘 관계자는 “직원 개인 사생활 문제라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마포구 토정로 195-1, 뉴스엔뷰 3층 (주)뉴스엔뷰미디어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