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르노삼성, 대리점주와 언론에 ‘불통’
[기자수첩] 르노삼성, 대리점주와 언론에 ‘불통’
  • 이동림 기자
  • 승인 2018.05.10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엔뷰] 르노삼성이 ‘판매 수수료’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르노삼성 부산공장 전경.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 부산공장 전경. 사진=르노삼성자동차

판매 수수료를 일방적으로 정하거나 시승차를 강매했다는 게 대리점 업주들의 주장이다. 실제 지상파 뉴스 취재 결과 한 대리점은 최근 차 20대를 팔고도 1000만 원 적자가 났다. 본사로부터 3400만 원 판매 수수료를 받았지만 영업사원 수당과 임대료로 4400만 원을 지출했기 때문이다.

적자가 난 이유로 본사 수수료가 지난해보다 줄어든 게 가장 컸다. 해당 대리점은 올해 들어 받은 판매 수수료는 월평균 3100만 원, 지난해와 비교해 판매량이 40% 넘게 줄긴 했지만 수수료는 절반 이상 줄어든 것이다.

물론 판매 목표치 달성을 못했다는 게 본사 측 이유라지만 납득하기 어려운 대리점주들은 현재 르노삼성 본사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해 현재 조정 절차 중이다.

반면 르노삼성 측은 “대리점 요구를 반영해 지난해에도 두 차례 판매 목표를 변경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리점주들 사이에서는 수수료 제도나 계약서 변경사항이 있어도 일방적으로 통지한다는 말이 나온다. 본사와 대리점과의 협의 등을 찾아볼 수 없는 대목이다.

이른 바 ‘불통’인데 르노삼성 취재원에게 외면당한 기자의 심정도 예외는 아니다. 홍보 업무가 아니라는 이유로 직원에게 책임을 돌리는 임원이나, 언론 대응을 회피하는 직원이나 불통은 매한가지이기 때문이다.  “공정위 조정에 협조하겠다”는 르노삼성의 해명이 과연 진정성이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마포구 토정로 195-1, 뉴스엔뷰 3층 (주)뉴스엔뷰미디어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