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관 인기협회장, 일본대 동문으로부터 감사패
김철관 인기협회장, 일본대 동문으로부터 감사패
  • 김경호 기자
  • 승인 2018.05.05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후 서울 대학로 이앙갤러리에서 감사패 수여식

[뉴스엔뷰]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이 사진 작품 등 문화예술에 관심을 가진 공로로 니혼(日本)대학교 예술학부 사진학과 한국동문회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김 회장은 2일 오후 5시 서울 혜화동 대학로 이앙갤러리에서 니혼(日本)대학교 예술학부 사진학과 동문회(회장 오세철) 주최로 열린 제10회 ‘에코(eko) 국제사진’동문전 오프닝행사에 참석해 감사패를 받았다.

배재대 교수인 오세철 일본대 사진학과 한국동문회장(좌)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은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우)이다.
배재대 교수인 오세철 일본대 사진학과 한국동문회장(좌)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은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우)이다.

김철관 회장은 배재대학교 예술대학 광고사진영상학과 겸임교수로 학생을 가르쳤고, 기자로 사진 등 문화예술 전시를 조명해 왔다. 이런 과정 중에서 니혼(日本)대학교 사진학과 동문들과 인연을 맺었고, 일본대 동문 사진국제전 등 취재 활동도 해왔다.

김 회장은 “일본대학교 사진학과를 졸업한 교수, 작가 등 많은 사람들을 알고 지냈다”며 “일본대 사진학과 동문들이 2년 터울로 20년 간 꾸준히 사진작품을 전시하는 것을 보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림 같은 사진작품들을 보고 마음이 황홀해 질 때도 있었다”며 “감사패의 의미는 명예 동문으로 더욱 문화예술에 관심을 가져달라는 의미로 알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념사진
기념사진

이날 배재대학교 광고사진영상학과 교수인 오세철 니혼(日本)대학 예술학부 사진학과 한국동문회장이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오세철 회장은 “그동안 김 회장은 우리 동문 작품 전시 등에 많은 기여를 했다”며 “작품 전시 때마다 취재를 통해 전시 작품들을 소개했다”고 강조했다.

축하 건배
축하 건배

“감사패(感謝牌)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 김철관

귀하께서는 니혼(日本)대 예술학부 사진학과

한국동문회의 발전을 위하여 많은 도움을

주셨기에 eko설립 20주년을 맞이하여 감사의

마음을 이 패에 담아 드립니다.

2018, 5. 2.

니혼(日本)대 예술학부 한국동문회”

전시작품
전시작품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 외에도 ‘eko’전을 위해 힘쓴 장진영 (주)4teneyes 대표이사, 이앙갤러리 대표 등도 감사패를 받았다.

지난 2일부터 (오는 7일까지) 니혼(日本)대학교 예술학부 사진학과 동문(재학생, 졸업생)들이 서울 종로구 혜화동 대학로 ‘이앙 갤러리’에서 제10회 ‘에코(eko) 국제사진’동문전을 열어 사진 작품 60여점을 선보였다.

김철관 회장은 연세대에서 언론학 석사를, 배재대에서 이학박사를 받았다. 지난 99년 시전문지 <시현실>에 ‘4월의 은유’ ‘시청 앞에서’ ‘꽃잎’등을 발표해 신인상을 받았다. 지난 2000년 MBC ‘미디어비평’ 프로그램에 인터넷논객으로 출연했다. 한겨레신문사에서 운영한 <인터넷한겨레> 하니리포터, <한겨레리빙> 객원기자를 역임했다. 52회 대종상영화제 운영위원으로 활동했고, 지난 2001년 7월 <인터넷한겨레> 하니리포터상, 2006년 2월 <오마이뉴스> 명예의 전당 오름상, 2013년 12월 <서울교육방송> 2013년 가장 아름다운 인물 ‘자유언론상’, 2014년 ‘불교인권상’을 수상했다.

언론개혁시민연대 운영위원, 바른지역언론연대 연대사업위원장, 6.15남측위 언론본부 공동대표, 공공미디어연구소 감사, ncck언론위원회 언론위원 등을 역임했다. 민주언론시민연합과 참여연대 회원이다.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뉴스>, <대자보> 등에 글을 쓰고 있다.

저서로 <영상이미지와 문화>, <노무현 부치지 못한 편지>(공저), <기자가 말하는 기자>(공저) 그리고 전자책 <리더의 조건>,<김철관의 세상읽기 깨소금> <김철관이 읽은 베스트셀러> 등이 있다.

전시장
전시장
전시장 입구
전시장 입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마포구 토정로 195-1, 뉴스엔뷰 3층 (주)뉴스엔뷰미디어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6959-1500
  • 광고문의 : 02-6959- 3091
  • 편집국 기획 취재팀 : 02-6959-9099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