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따움, 추석맞이 보은세트 기획전 진행
아리따움, 추석맞이 보은세트 기획전 진행
  • 이민우 기자 newsnv@abckr.net
  • 승인 2017.09.2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엔뷰] 아모레퍼시픽의 프리미엄 뷰티 편집샵 아리따움이 추석을 맞아 고마운 분들에게 특별한 선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도록 ‘추석맞이 보은세트 기획전’을 실시한다.

이번 프로모션에서는 사랑하는 가족, 친지를 위한 맞춤형 선물을 제안하며, 멀리 있는 가족에게도 정성이 담긴 선물을 보낼 수 있도록 ‘추석 보은세트 뷰티 딜리버리 이벤트’를 함께 진행해 더욱 특별한 혜택을 선사한다.

‘뷰티 딜리버리’는 아리따움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입한 제품을 집이나 원하는 곳으로 택배를 통해 받아 볼 수 있는 서비스다. 아리따움은 이번 ‘추석 보은세트 뷰티 딜리버리 이벤트’를 통해 9월 30일까지 오프라인 매장에서 추석 선물세트를 구입 후 ‘뷰티 딜리버리’를 신청한 고객 모두에게 고급스러운 포장 서비스와 스페셜 기프트를 증정한다.

스페셜 기프트는 황금연휴 사용하기 좋은 아이오페 수분 3종 키트와 미쟝센 퍼펙트 헤어 3종 키트, 해피바스 티컬렉션 바디워시 등으로 구성해 더욱 풍성한 추석 선물을 완성한다.

이와 함께 아리따움은 올 추석, 가족들의 피부와 취향에 맞춘 선물로 감동이 두 배가 되는 ‘센스 만점’ 추석 선물을 제안한다. 늘 가족을 챙기느라 정작 본인에게는 아꼈던 이 시대 모든 엄마를 위해, 지친 엄마의 피부에 젊음을 찾아 줄 안티에이징 아이템을 추천한다.

특히 이번 기획전에서는 중년 여성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베스트 아이템으로 구성한 기획 선물세트를 새롭게 선보인다. ‘아이오페 슈퍼 바이탈 크림리치 세트’는 피부 건조부터 칙칙함, 잔주름, 탄력 저하까지 다양한 피부 노화 현상을 빈틈없이 케어해주는 제품으로, 매끈하고 힘 있는 피부로 가꾸어 준다.

‘한율 쌀 진액 보습 2종 세트’는 피부 수분 장벽을 강화해 피부에 사계절 내내 마르지 않는 진한 찰기 보습을 선사하는 제품으로 해질녘 붉은 노을이 내려앉은 여주의 가을 들판을 이번 추석 패키지 디자인에 담아 특별함을 선사한다.

평소 피부 관리를 귀찮아하는 아빠나 오빠에게는 제대로 된 데일리 스킨케어 제품을 제안한다. ‘오딧세이 블루에너지 리차징 2종 세트’는 거칠고 지쳐있는 남자 피부에 에너지를 충전시켜 활력 넘치는 피부를 완성해주는 아이템이다.

산뜻하고 가벼운 사용감으로 평소 화장품을 부담스러워했던 남성들도 편하게 사용할 수 있어 좋다. ‘오딧세이 블랙 기초 2종 세트’는 자신감 넘치는 남성의 세련된 향취를 담은 안티에이징 제품으로 번들거림 없는 보송보송한 피부 상태를 제공하는 부드러운 마무리감이 특징이다.

가족 모두가 함께 사용하기 좋은 선물로는 천연 유래 원료를 통해 피부 고민을 자극 없이 관리할 수 있는 자연주의 화장품 브랜드 ‘가온도담 베스트 아이템 세트’를 추천한다. 또, 어떤 선물을 골라야 할지 망설여지는 이들을 위해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부담 없이 선물하기 좋은 아이템으로, 바디 케어 베스트 아이템으로 구성된 ‘일리윤 토탈에이징케어 2종 세트’, 피부에 생기를 불어 넣어주는 안티에이징 탄력 아이템 ‘아이오페 라이브 리프트 스페셜 2종 세트’를 제안한다.

이외에도 이번 기획전에서는 라네즈, 마몽드, 한율, 아이오페 등 아리따움 베스트 브랜드의 제품을 1만원 대부터 10만원 대까지 다양한 가격대별로 구성, 판매하여 실속 있고 합리적인 선물 구매가 가능하다.

아리따움의 ‘추석맞이 보은세트 기획전’은 전국 아리따움 매장과 아리따움 닷컴에서 동시에 진행되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아리따움 매장과 아리따움 닷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195-1. 3층. 뉴스엔뷰
  • 발행·편집인 : 전용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혜숙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 대표전화 : 02-2632-9688
  • 팩스 : 02-718-1113
  • 日本支社 : 81-6-6210-3609
  • 제보 : 02-2632-9688
  • 광고문의 : 02-6959- 3091
  • 기획 취재팀 : 02-6959-3092
  • 제호 : 뉴스엔뷰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43
  • 등록일 : 2012-10-26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0
  • 등록일 : 2010-11-18
  • 뉴스엔뷰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엔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bckr.net
ND소프트